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상훈 인천지검장 사의 표명…"사랑받는 조직 거듭나기를"

송고시간2018-06-14 10:51

공상훈 인천지검장
공상훈 인천지검장

[인천지방검찰청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검찰 고위직 인사가 임박한 가운데 공상훈(59·사법연수원 19기) 인천지검장이 14일 사의를 표명했다.

공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인 '이프로스'에 '고마웠고 사랑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사의를 밝혔다.

공 지검장은 이 글에서 "이제 저의 청춘과 함께한 검찰을 떠나고자 한다"며 "여러모로 부족한 제가 28년 4개월간 검사생활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오직 선배·후배·동료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떠나더라도 대한민국 검찰이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국민들로부터 더욱 사랑받고 신뢰받는 조직으로 거듭나기를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구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온 공 지검장은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 대전지검·부산고검 차장검사, 춘천지검장, 창원지검장, 서울서부지검장 등을 지냈다.

최근 검사장 이상 고위 간부들이 잇따라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법조계 안팎에서는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검사장 승진 등 고위직 인사가 발표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이달 12일에는 김강욱(60·사법연수원 19기) 대전고검장이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이들 외에도 사법연수원 19∼20기 고검장과 23기까지 포진한 검사장 가운데 추가로 사직하는 간부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여 검찰 정기인사를 앞두고 본격적인 '교통정리'가 진행될 전망이다.

올해 고검장 승진자는 사법연수원 20∼21기, 검사장 승진자는 연수원 24기를 중심으로 25기까지가 대상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