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세계평화 큰 토대 놓아" 트럼프 "기대 이상의 성과"(2보)

송고시간2018-06-12 21:45

오후 8시20분부터 20분간 통화…靑 "북미합의 신속이행 공감, 긴밀 공조"

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마친 트럼프 대통령 통화
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마친 트럼프 대통령 통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트럼프 대통령 통화하는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통화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18.6.12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17번째 한미정상 통화로, 두 정상은 오후 8시 20분부터 20분간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공적 결실을 맺어 한반도는 물론이고 세계의 평화를 위해 큰 토대를 놓았다"고 평가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실무진에서 이루기 어려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이 싱가포르 회담에서 이룬 북미 사이의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한미가 더욱 긴밀하게 협의하고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