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반도 해빙] 이탈리아 언론 "트럼프·김정은, 역사를 만들었다"

송고시간2018-06-12 21:38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언론도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북미 정상회담에 비상한 관심을 드러내며,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손을 내미는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NSA/AP=연합뉴스]

손을 내미는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NSA/AP=연합뉴스]

경제지 '일 솔레 24 오레'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양국의 국기를 배경으로 12초 간 긴 악수를 나눴다고 설명하며 "두 사람은 1953년 이래 한반도에서 지속돼 온 휴전 체제를 종식할 평화 협정으로 이어질 것을 약속하는 긴장 완화를 세계에 보여줌으로써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역시 '김-트럼프, 역사적 악수'라는 기사를 웹사이트 머리기사로 걸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손을 맞잡고 길게 악수하는 장면 등 두 정상의 일거수, 일투족을 담은 사진들과 함께 이들의 발언을 상세히 소개했다.

뉴스통신 ANSA는 "우리는 역사적 만남을 가졌고, 과거를 어깨에 내려놓기로 결정했다. 세계는 중요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는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을 비중있게 전했다.

방송들도 회담 현장인 싱가포르에 파견된 기자를 연결해 북미 정상회담 소식을 실시간으로 보도했다.

공영 RAI뉴스는 "불과 몇 개월 전까지만 해도 불가능해 보이던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손을 맞잡았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첫 걸음이 시작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