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비행기 3대에 나눠 실은 대표팀 짐도 속속 러시아로

송고시간2018-06-12 20:49

축구 대표팀 짐과 함께 러시아로 향하는 후발대
축구 대표팀 짐과 함께 러시아로 향하는 후발대

(뮌헨=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뮌헨=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축구 대표팀의 러시아 입성에 맞춰 대표팀의 짐도 속속 러시아로 향했다.

12일(현지시간) 대표팀의 사전 캠프였던 오스트리아 레오강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베이스캠프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대표팀의 짐을 옮기는 데에는 모두 3대의 비행기가 동원됐다.

선수단은 이날 레오강 인근인 독일 뮌헨발 상트페테르부르크행 루프트한자 여객기를 타고 이동했는데, 200개가량 되는 대표팀 짐을 모두 이 항공편에 실을 수 없어 다른 비행편이 동원됐다.

이틀 전 먼저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한 선발대 3명이 짐 20개를 먼저 가져갔고, 선수단보다 30분 늦은 비행기로 다른 스태프 8명이 남은 짐 40개를 들고 갔다.

선수단 비행기에는 140개가량의 짐이 실렸다.

선수들이 오스트리아에서 훈련하는 동안 한국에서 미리 러시아로 보낸 1t가량의 짐에, 사흘에 걸쳐 유럽에서 온 짐 3.5t가량까지 총 4.5t가량의 선수단 물품이 베이스캠프에 모두 도착한다.

여기엔 대회 기간 선수들의 컨디션을 관리해줄 의료기기 등을 포함해 훈련복과 경기복, 운동화, 선수들이 먹을 음식과 조리기구 등까지 선수들이 경기를 준비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될 것들이 포함됐다.

이들 짐 중 상당수는 조별리그 세 곳의 경기장을 오갈 때도 함께 가지고 가야 하는 것이어서 대표팀 관계자들이 벌일 '짐과의 전쟁'은 대회 내내 이어지게 된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