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반도 해빙] S&P "북미정상회담, 한국 국가 신용도에 긍정적"

송고시간2018-06-12 20:25


[한반도 해빙] S&P "북미정상회담, 한국 국가 신용도에 긍정적"

서명한 합의문 들고 악수하는 트럼프-김정은
서명한 합의문 들고 악수하는 트럼프-김정은

(싱가포르 AFP=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공동합의문을 들고 악수하고 있다. l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2일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한국의 국가 신용도(AA·안정적)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S&P는 "북한과 미국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는 합의문에 서명했다"면서 "최근의 상황 변화가 동북아시아 국가들 특히 한국의 국가 신용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S&P는 최근의 정책 변화가 향후 3년 안에 역내 국가신용 위험의 현저한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했다. 지정학적 위험이 지속적으로 완화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S&P는 또 한국 국가신용등급의 제약 요소인 잠재적 통일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북한이 상당히 오랜 기간 경제발전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S&P는 "북미정상회담이 북한 지도부의 즉각적이고 근본적인 변화로 이어질 것인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며 "북한이 경제 또는 체제 안정을 이유로 지정학적 긴장을 다시 고조시킬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