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반도 해빙] 북미 고위급 대화채널 가동…폼페이오 상대역 누구?

송고시간2018-06-12 20:57

'실질적 파트너' 김영철 또는 '정식 카운터파트' 리용호 거론

북미 확대정상회담 배석자(CG)
북미 확대정상회담 배석자(CG)

[연합뉴스TV 제공]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북한과 미국이 12일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가동키로 한 고위급 대화채널은 앞으로 북미 정상 간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중심축으로 기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양국은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정상회담의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관련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고위급 관리가 주도하는 후속 협상을 가능한 한 가장 이른 시일에 개최하기로 약속한다"고 밝혔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미국 측 협상 주체로 폼페이오 장관이 명시됐지만, 그의 북측 협상 상대는 특정인이 아닌 '관련한 고위급 관리'로만 언급된 점이다.

이는 일차적으로는 폼페이오 장관이 국무장관 직책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그의 실질적인 북측 카운터파트 역할은 리용호 외무상이 아닌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인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4월 하순 이전까지는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서 북미 간 물밑 조율을 미국 측에서 지휘했다.

이 과정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 간 '정보기관 라인'이 북미관계 전환을 주도하게 됐고, 그 영향으로 폼페이오 장관의 지난달 2차 방북과 김영철 부위원장의 최근 방미 때 두 사람이 '파트너'로 양자협의를 벌였다.

이 때문에 일차적으로는 폼페이오·김영철 라인이 북미 간 후속 협상에서도 주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특히 김영철 부위원장은 현재 김정은 위원장 체제에서 북한의 대외전략 전환 과정을 사실상 지휘하는 '총책임자'여서 후속 국면을 일정 부분 주도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다.

그러나 북미가 정상회담 후속 협상에 들어가면서 북미관계가 '안정기'에 접어들면 정식 카운터파트인 리용호 외무상이 폼페이오 장관의 상대로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후속 협상에서는 정치적 결단을 필요로 하는 사안보다는 구체적 이행조치나 절차에 대한 협의에 초점이 맞춰질 수 있다는 점에서 통일전선부보다는 외무성의 관여 폭이 넓기 때문이다.

아울러 정보기관 수장인 김 부위원장이 외국 등에서 협상을 계속하기가 쉽지 않은 반면, 리용호 외무상은 상대적으로 외국행이 자유롭다.

당장 다음 달 말에서 8월 초에는 북미 외교장관들이 모두 참석하는 다자 협의체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포함한 아세안 관련 연쇄 외교장관회의가 싱가포르에서 열려 리용호 외무상과 폼페이오 장관이 양자회담을 할 기회가 될 수 있다.

물론 북한 또는 미국 측이 상대국을 방문하거나 제3국에서 협상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북한의 국제관계를 총괄하는 직책은 원래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인 만큼 리 부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가 될 가능성도 일각에서 거론된다.

북미 양측은 후속 협상에서 이번 공동성명에 명시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의 '안전보장 조치'를 어떤 수순으로 교환할 것인지를 구체화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정상회담으로 만든 '정치적' 동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후속 협상을 조속히 가동하려 할 가능성이 크다. 반면 북미정상이 이번 회담에서 얼마나 내실 있는 공감대를 이뤘는지가 후속 협상에서 여실히 드러날 수도 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미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다음 단계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당장 다음 주에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 폼페이오 장관과 구체적 내용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해 합의 이행에 속도를 내려는 의지를 보였다.

6·25전쟁 참전 미군 유해발굴 및 송환 등 구체적인 사업에도 합의한 만큼 북미 간에는 고위급 뿐아니라 실무 레벨의 협의도 가동될 가능성이 크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후속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것에는 공동성명에 대한 이행을 더욱 구체화하고 조속히 하겠다는 양 정상의 의지가 담겼다고 본다"고 말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