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서울, 세계 최대 CO₂배출 도시 아니다"

노르웨이 연구팀 조사결과에 "서울 아닌, 수도권을 기준으로 집계" 반박
서울시 로고
서울시 로고[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세계 최대 이산화탄소(CO₂) 배출 도시가 서울이라는 한 조사결과에 대해 서울시가 12일 해당 조사의 범위가 서울이 아닌 수도권을 기준으로 집계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10일 노르웨이 과학기술대(NTNU) 대니얼 모런 박사팀은 세계 189개국, 1만3천여 도시의 연간 CO₂ 배출량을 분석한 결과 배출량 상위 100개 도시가 세계 CO₂ 배출량의 약 2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최대 배출 도시는 서울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이날 해명자료를 내고 서울시 온실가스 배출량은 총 4억5천600만t CO₂(2015년 기준)로, 노르웨이 연구진이 발표한 서울의 온실가스 배출량 276억t CO₂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유엔 기후변화 정부 간 협의체(IPCC) 가이드라인' 등 국제기준에 따라 실제 에너지·연료 사용량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고 있으나, 노르웨이 연구팀은 이와 달리 국가 CO₂ 배출량 자료와 인구, 구매력 등 변수를 반영해 배출량을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서울뿐 아니라 경기,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합쳐 '서울'의 배출량으로 발표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서울시는 전했다.

실제 노르웨이 연구팀은 온실가스 분석대상 지역을 서울로 국한하여 설정하지 않고, 행정구역이 아닌 '인접한 인구밀집 지역'을 도시로 규정한 '유럽연합모델'을 적용해 경기·인천 일부 지역을 포함한 2천125만명을 서울 인구로 계산했다. 2015년 기준 서울시 인구는 991만4천명이다.

서울시는 2015년 서울의 온실가스 배출량 4억5천600만t CO₂를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으로 환산하면 약 4.6t CO₂로, 노르웨이 과학기술대가 발표한 13t CO₂의 1/3 수준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서울연구원과 함께 노르웨이 과학기술대에 이번 조사의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기준 적용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방침이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12 2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