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세기의 회담' 일정 모두 마치고 싱가포르 출국

송고시간2018-06-12 19:59

트럼프, '세기의 회담' 일정 모두 마치고 싱가포르 출국
트럼프, '세기의 회담' 일정 모두 마치고 싱가포르 출국

(싱가포르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오르며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된 시간보다 약 30분 빠른 이날 오후 6시3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7시30분)께 전용기 편으로 귀국길에 올랐다.
lkm@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6.12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6.12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한반도 해빙]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마치고 워싱턴으로
[한반도 해빙]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마치고 워싱턴으로

(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 탑승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 역사적인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모두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된 시간보다 약 30분 빠른 이날 오후 6시3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7시30분)께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미국으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어포스원이 이륙하기 직전, 예정보다 일찍 출국하는 이유에 대해 북한과 "더이상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고 AFP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귀국길에 괌 앤더슨 공군기지와 하와이 진주만 히컴 기지에 들러 미군 장병들을 격려한 뒤 미국 동부 시간 기준으로 13일 오전 6시(한국시간 13일 오후 7시)께 워싱턴에 도착할 예정이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