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인 광대극으로 재해석한 연극 '리처드 3세'

송고시간2018-06-12 19:01

'리처드 3세'
'리처드 3세'

국립극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국립극단은 프랑스 연출가 장 랑베르-빌드가 연출한 연극 '리처드 3세'를 명동예술극장 무대에 올린다.

셰익스피어 초기 걸작인 '리처드 3세'는 왕좌를 차지하기 위해 형제와 조카를 무자비하게 제거하는 인물인 리처드 3세(1452~1485) 이야기를 다룬다.

그는 셰익스피어가 창조한 가장 매력적인 악인으로 불리며,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각색과 연출로 관객에게 다가갔다.

장 랑베르-빌드의 '리처드 3세'는 원작을 2인 광대극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장 랑베르-빌드는 등장인물만 40여 명에 달하는 원작의 서사를 단 2명의 배우가 풀어나가며 프랑스 연극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각색, 연출, 배우를 겸한 장 랑베르-빌드는 자신을 '리처드 3세'라고 여기는 광대 역을 맡는다. 다른 1명의 출연자인 로르 올프는 '리처드 3세'와 엮이는 여인들과 '리처드 3세'의 수족들을 연기한다.

로르 올프는 무대에 등장한 후 쉴 새 없이 의상과 분장을 교체하며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장 랑베르-빌드는 비극에 희극 요소를 섞고, 희극 속에 비극 요소를 숨겨두는 셰익스피어의 천재적인 극작술을 현대적으로 풀어냈다.

그간 수많은 '리처드 3세'가 인물의 악행과 비극에 집중했다면 이번 공연은 곳곳에서 광대극 특유의 유머가 튀어나온다.

그러나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무대에 오르는 어릿광대 모습은 오히려 '리처드 3세'의 잔혹함과 양면성을 더욱 극적으로 부각한다.

이 작품은 2016년 프랑스 초연 이후 프랑스 전역과 일본에서 공연됐으며 이번 내한 공연이 두 번째 해외 공연이다.

29일부터 7월 1일까지 사흘간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되며, 티켓 가격은 2만∼5만 원이다. 프랑스어로 공연되며 한국어 자막이 제공된다. ☎ 1644-2003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