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정상회담] 유승민 "한미연합훈련 중단·주한미군 철수 결단코 반대"(종합)

송고시간2018-06-12 23:54

"한미동맹과 주한미군 가치에 대한 트럼프의 왜곡된 인식에 경악"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12일 북미정상회담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면서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고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 있다고 말한 데 대해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의 가치에 대한 미국 대통령의 왜곡된 인식에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이 '도발적'이라 규정하고 한미연합훈련과 주한미군을 오로지 비용, 돈의 문제로만 보는 인식도 다시 한 번 드러냈다"며 이같이 밝히고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주한미군 철수에 결단코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미 정상이 서명한 공동성명에 대해 "싱가포르 회담의 유일한 목표였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문구는 사라지고 북한과 중국이 말하던 '한반도 비핵화'라는 문구만 있었다"며 "CVID를 언제까지 어떻게 달성할지는 한 마디도 없고 한미동맹을 뿌리채 흔드는 발언이 나왔다"고 비판했다.

특히 "한미연합훈련이 '도발적'이라는 말은 김정은의 말인데, 이 기막힌 말이 미국 대통령 입에서 나왔다는 게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트럼프 대통령에 정말 실망했다. 피로 맺은 한미동맹이 겨우 이런 것이었나"라고 되물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도 "싱가포르 회담을 찬양하기에 급급한 대한민국 대통령은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진심을 알고 싶다"고 말했다.

지지 호소하는 유승민
지지 호소하는 유승민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칠성시장을 찾아 유권자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8.6.11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