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로이터 "김정은, 싱가포르서 오늘 오후 9시 출국"

송고시간2018-06-12 18:16

작별인사 전 입장발표하는 김정은·트럼프
작별인사 전 입장발표하는 김정은·트럼프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후 9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10시) 귀국길에 오른다고 로이터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의 현지 일정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김 위원장이 이날 오후 9시 싱가포르 창이 공항을 통해 출국한다고 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중국 고위급 전용기를 이용해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그가 이용했던 중국 전용기 2대는 이날 오후 베이징에서 이륙해 오후 6∼7시께 싱가포르 현지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김정은,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

유튜브로 보기

mong07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