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총, 이르면 15일 회의서 송영중 부회장 거취 결정

송고시간2018-06-12 18:22


경총, 이르면 15일 회의서 송영중 부회장 거취 결정

송영중 한국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
송영중 한국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논란이 되고 있는 송영중 상임부회장의 거취를 결정할 회장단 회의를 이르면 오는 15일 열기로 했다.

이 문제를 조기에 매듭짓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경총 관계자는 12일 "이르면 15일 서울 시내에서 회장단 회의를 열기로 했다"며 "송 부회장의 거취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경총은 18일과 19일도 검토 중이다. 회장단 회원사들이 최대한 많이 참석할 수 있는 날짜를 선택해야 하기 때문이다.

경총 회장단은 손경식 회장과 송 부회장을 포함해 26명으로 구성돼 있다.

24개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부회장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김승연 한화[000880] 회장, 조양호 한진[002320] 회장, 신춘호 농심[004370] 회장, 황창규 KT[030200] 회장, 권오준 포스코[005490]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 황각규 롯데지주[004990] 부회장 등이 포함돼 있다.

경총은 이날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한 경총 입장' 자료를 내고 "경총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송 부회장의 태도를 묵과할 수 없다"며 "송 부회장의 거취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 회장단 회의를 열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