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 '우향우' 오스트리아 총리와 두번째 정상회담

송고시간2018-06-12 18:20

난민 문제 시각차…하반기 EU 의장국 오스트리아에 '견제구' 전망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럽의 난민 정책을 사실상 주도해왔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2일(현지시간)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와 베를린에서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한다.

양 정상은 올해 1월 첫 정상회담을 했지만, 난민 문제를 놓고 냉랭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지난해 총선에서 반난민 공약을 걸고 승리하면서 유럽 최연소 정치 지도자가 된 쿠르츠 총리는 취임 후에도 유럽연합(EU) 경계 강화, 난민 할당제 반대 등을 주장하며 메르켈 총리와 난민 문제에서는 다른 시각을 드러냈다.

올해 1월 첫 정상회담을 한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왼쪽)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DPA=연합뉴스]

올해 1월 첫 정상회담을 한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왼쪽)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DPA=연합뉴스]

총리가 되기 전 국민당-사민당 연립 정부에서 외무장관이었던 쿠르츠는 2015 유럽 난민 사태가 고조됐을 때 서유럽 국가 각료 중 가장 앞장서서 메르켈의 난민 개방 정책을 비판했다.

메르켈 총리 연정에 참여한 기독민주당(CDU)과 기독사회당(CSU)이 최근 난민 문제에 다른 목소리를 내면서 정치적으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올 하반기 EU 순회의장국인 오스트리아는 회원국에 난민 문제에 좀 더 강경하게 대응하도록 설득할 예정이다.

메르켈 총리는 유럽의 연대가 중요하다며 어느 한 나라가 독단적인 결정을 하면 EU에 균열이 발 생활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어서 쿠르츠 총리와 회담 때도 난민 문제가 주로 논의될 전망이다.

한편 쿠르츠 총리는 13일 메르켈 내각에서 난민에게 적대적인 목소리를 내는 기사당 소속 호르스트 제호퍼 내무장관과도 만난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