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할 것…도발적이고 비싸다"

송고시간2018-06-12 18:05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군사훈련이 부적절"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 거론 (PG)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 거론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북미정상회담] 회담 결과 발표하는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회담 결과 발표하는 트럼프

(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6.12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photo@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한국군과 미군의 연합훈련을 중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가진 자리에서 "우리가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군사훈련을 하는 것이 부적절하고 매우 도발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우리가 (훈련의) 비용 대부분을 지출하고 있다"며 "훈련을 중단할 경우 엄청난 비용을 아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한을 겨냥한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종국적으로는 병사들을 미국으로 철수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주한미군의 당장의 감축이나 철수와 관련해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을 감축하지는 않을 것이고, 이는 현재 논의에서는 빠져있다"며 이 문제는 미래 협상을 봐야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주한미군 철수문제가 북미 정상회담에서 거론됐느냐는 물음에 그렇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그는 "논의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군사훈련은 하지 않을 것인데, 내 생각으로 그것은 매우 도발적이고 매우 비용이 많이 들기도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북미회담 관련 기자회견

유튜브로 보기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