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북미협상 진행되는 동안 한미연합훈련 중단"(종합3보)

송고시간2018-06-12 23:37

싱가포르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서…"훈련 부적절·도발적" 언급도

"北,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 약속"…"많은 사람 투입해 北비핵화 검증"

기자회견회는 트럼프
기자회견회는 트럼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북한과의) "향후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엄청난 돈을 절약할 수 있는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미정상회담을 한 후 기자회견을 열어 한미연합훈련을 '워 게임'(war game)이라고 지칭한 뒤 "우리가 (북한과) 매우 포괄적이고 완전한 합의를 협상하는 상황에서 워 게임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며 매우 도발적인 상황이기도 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한미연합훈련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지적하면서, 비핵화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방침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두 정상이 6·12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북미 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한 만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이후 재개된 연합훈련이 다시 중단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 중단 시점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에 소요되는 비용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우리가 소비하는 돈은 믿을 수 없을 정도다. 괌에서 6시간 30분을 비행해 (한국으로) 가서 폭탄을 떨어뜨리고 되돌아간다. 나는 비행기를 잘 아는 데 매우 비싸다. 나는 이런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면 "첫째, 우리는 돈을 많이 절약하고, 둘째는 그들(북한)은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미국으로서는 비용 절감 효과뿐 아니라 향후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된다는 논리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문제에 대해서도 철수하고 싶은 마음이지만 지금은 그럴 상황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언젠가는 솔직히 말하고 싶은 게 있다. 대선 운동 기간에도 말했듯이 대부분의 병사를 집으로 데려오고 싶다"며 "하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언젠가는 그렇게 되길 바라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구축과 관련, 머지않아 종전선언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현행 정전협정에 대해 "우리는 그것이 곧 끝날 것이라는 희망을 품을 수 있다"며 "과거는 미래를 정의할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세계와 무역교류를 하면 성취할 수 있는 것에 한계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간 대사 교환을 포함한 수교에 얼마나 시간이 걸리느냐는 물음에 "그건 좀 이르다. 우리는 일을 진행해야 한다"며 시기상조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후속 협상과 관련해선 "세부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 주에 모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구체적인 내용을 검토하도록 하고, 한·중·일 3국과도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관계 개선과 관련 "적절한 시기'에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대할 것이며, 김 위원장이 이를 수락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도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쇄 약속 등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이행 조치를 전하며 후속 회담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주요 미사일 엔진 시험장도 파괴하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이는 서명된 문서(공동성명)에 없는 것으로 '큰일'(big thing)"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그들이 시험하고 있던 미사일들과 시험장은 곧 파괴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북한을 밀어붙여 기계적이고 물리적으로 가능한 한 빨리 핵무기를 제거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완전한 비핵화는 검증될 것이고, 우리는 많은 사람을 투입해서 검증할 것"이라고 비핵화 검증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이어 대북 제재에 대해선 "핵무기가 더는 (위협) 요소가 아니라고 간주할 때 해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공동성명에 명기되지 않은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 "시간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그는 "그들(북한)은 (비핵화를) 시작했다. (핵)실험장을 폭파했다"고 북한의 이행 노력을 평가한 뒤 "성명에 포함된 내용만으로도 매우 강력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6·12 북미정상회담 성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에게 차례대로 감사의 말을 했다.

또 김 위원장에게도 "북한 주민의 밝은 미래를 향해 과감한 첫발을 내디뎠다"고 높이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은 진정한 변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했다"면서 "정직하고 직접적이며 생산적인 회담"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새로운 역사와 새로운 장(場)을 쓸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상세하고 강력하게" 논의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번 회담의 주요 목적이 비핵화에 있었다고 소개하며 "앞으로 더 많이 논의해서 궁극적으로 어떠한 합의에 이르게 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북미회담 관련 기자회견

유튜브로 보기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