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입생들에게 7시간 낮술 강요, 얼차려 시킨 교수 해임

송고시간2018-06-12 16:43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대는 신입생들에게 강압적으로 낮술을 마시게 하고 얼차려를 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된 A 교수를 해임했다고 12일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이 대학 관계자는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했다고 판단해 지난달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에 해당하는 해임 처분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 대학은 A 교수가 신입생 4명에게 점심부터 7시간가량 술자리를 강요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진상 조사를 벌여왔다.

A 교수는 지난 3월 21일 정오부터 오후 7시까지 신입생 4명과 함께 술을 마셨고, 학생들은 이날 오후 수업에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교수는 이 술자리에서 학생들에게 얼차려를 줬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경찰은 A 교수를 강요 혐의로 불구속 입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 교수는 "제자들과 술을 마셨지만, 강압적인 자리는 아니었다"면서 "얼차려는 장난스러운 분위기에서 한 것으로, 학생들도 그렇게 받아들였다"고 해명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