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세대 연구진, 체내 분해되는 뇌질환 진단 신기술 개발

송고시간2018-06-12 16:45

안종현 교수
안종현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연세대는 전기전자공학부 안종현 교수 연구팀이 뇌 질환 진단을 위한 신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연세대에 따르면 안 교수 연구팀은 생체액에서 녹는 특성이 있는 이황화 몰리브덴을 이용해 몸속에서 용해와 분해가 가능한 생체 전자 소자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이를 활용한 바이오센서를 생쥐의 뇌에 삽입한 후 뇌의 온도와 뇌압 등을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굴곡이 많고 복잡한 구조를 지닌 뇌에도 접착할 수 있는 생분해성 바이오센서를 개발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외상성 뇌출혈 등 다양한 뇌 질환 진단에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근 세계 의학·재료 학계에선 인체에 삽입한 후 일정 시간이 지나면 분해되는 '생분해성 전자기기' 연구가 활발하다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그간 실리콘을 활용한 연구가 대부분이었는데 실리콘은 인체 친화적이기는 하나 두껍다는 한계 때문에 활용성이 떨어졌고, 안 교수팀이 개발한 소자는 이런 단점을 극복했다는 설명이다.

이 연구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게재됐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