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정상회담] 여야 "표심에 이미 반영"…부동층 향배엔 촉각

송고시간2018-06-12 16:59

민주 "북한 접경지 부동층에 긍정 효과 기대"

한국·바른미래 "선거와 회담은 별개", 평화 "인물 선거에 영향 미미"

정의 "'위장평화 쇼' 운운 한국당 심판 유권자 있을 것"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연정 김보경 기자 = 여야는 12일 6·13 지방선거 하루 앞두고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막판 표심에 미칠 영향을 주시했다.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 이후 6·12 북미정상회담이 예고됐다는 점에서 한반도 평화 문제를 비롯한 북미정상회담 변수가 일찌감치 표심에 반영됐다는 게 여야의 대체적 인식이다.

다만, 북미 정상 간 역사적 만남이 부동층 표심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에 여야가 주판알을 튕기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트럼프·김정은,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악수
트럼프·김정은,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악수

(싱가포르 AFP=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lkm@yna.co.kr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 달 반가량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이어진 상황이라 한반도 평화 문제는 대체로 선거에 다 반영이 돼 있다고 본다"고 했다.

민주당은 그런 데다 선거운동 내내 한반도 평화를 강조한 만큼 평화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린 이 날의 북미정상회담이 부동층에 어느정도 긍정적 영향을 끼쳤을 거로 봤다.

김영진 전략기획위원장은 "북한과 접경지역인 강원과 경기북부 등 평화 분위기로 경제적 수혜가 예상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층의 마음이 움직였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야당은 북미정상회담이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을 좀더 엄격하게 "제한적"이라고 봤다. 특히 4·27 판문점선언 등을 평가절하해온 자유한국당은 북미정상회담과 지방선거는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한국당 전희경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통화에서 "북미회담은 '대한민국이 핵을 이고 사느냐, 마느냐'의 문제이므로 지방선거와 결부해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했다.

같은 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북미회담은 북미회담이고, 지방선거는 지방선거"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지방선거는 평화특사를 뽑는 게 아니고 지역 살림꾼을 뽑는 선거"라며 "유권자들이 인물을 보고 잘 투표해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화당 정인화 사무총장은 "북미회담이 성공적일 것이라는 기대는 오래전부터 제기됐기 때문에 이미 국민의 투표심리에 반영됐다"며 "인물이 중요한 기초단체장 선거의 경우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6·13 지방선거 투표·투표 참여 (PG)
6·13 지방선거 투표·투표 참여 (PG)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정의당은 북미회담을 계기로 한국당을 심판하고자 투표장에 나올 유권자들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정의당 신장식 사무총장은 "유권자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을 뽑기 위해서가 아니라 안될 사람을 떨어뜨리려 투표를 하기도 한다"며 "'위장평화 쇼' 운운한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북미회담을 통해 희화화될 것이라서 일부 젊은 층의 투표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북미회담이 부동층의 향배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은 야당도 마찬가지였다.

한국당의 한 의원은 "부동층에 끼칠 영향을 알 수 없지만 의외로 보수층이 결집하는 계기가 되는 측면도 있어 보인다"고 했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