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언론 '조롱' 여전

송고시간2018-06-12 16:18

AP, 백악관에 취재 제한 항의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통해서도 특유의 언론에 대한 조롱을 멈추지 않았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12일 김 위원장과 회동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이 두 사람에 질문 공세를 펴자 김 위원장에 "언론은 절대 멈추지 않는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 분주한 회담장 입구
[북미정상회담] 분주한 회담장 입구

(싱가포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 앞에서 경찰이 경계근무를 하고 있다. 2018.6.12
xyz@yna.co.kr

특히 미국내 언론과 사이가 좋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은 해외에 나가서도 자신을 수행한 미국내 언론에 대한 비난을 늦추지 않고 있다.

앞서 캐나다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서는 기자회견 도중 CNN 기자의 질문에 CNN을 '가짜뉴스'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AP 통신은 또 백악관이 이번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사진 촬영을 포함해 다수의 장소에 대한 접근을 제한했다고 항의했다.

AP의 로런스 이스턴 홍보국장은 "AP는 싱가포르에서 취해진 미디어 접근 제한으로 곤경에 처했다"면서 "이는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회담 가운데 하나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하며 완전한 보도에 접할 국민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통역을 통해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에 오기까지 장애를 극복해야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분명 곁에 있는 언론을 지칭하며) "그들이 나가면 말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보좌관들도 함께 참석하는 김 위원장 일행과의 실무 오찬에 앞서 사진기자들과 싱가포르 주관 TV 카메라맨들에게 '자신들이 날씬하고 멋있게 보이도록' 각별히 좋은 각도에서 촬영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yj378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