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FOMC 앞두고 원/달러 환율 소폭 상승…"북미 회담엔 신중론"

송고시간2018-06-12 15:41


미 FOMC 앞두고 원/달러 환율 소폭 상승…"북미 회담엔 신중론"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원/달러 환율은 소폭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2.0원 오른 달러당 1,077.2원에 거래를 마쳤다.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두고 벌인 북미 정상의 담판에 시장 이목이 쏠렸지만, 결과적으로 환율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았다.

이는 회담의 구체적인 결과가 장 마감 전까지 발표되지 않은 데다가, 깜짝 놀랄 수준의 '빅딜'은 없으리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기 때문이다.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북한 비핵화는 원화 강세(환율 하락) 재료지만, 완전히 해결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생각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정상이 회담을 마친 오후 들어 환율이 하락세로 반전됐다가 미국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둔 경계감에 상승세로 다시 돌아섰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975.90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엔당 977.59원)보다 1.69원 낮다.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