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유학때 담임 "유머감각 뛰어나…민주주의 접했을 것"

송고시간2018-06-12 15:38

"친절하고 아량 있는 학생"…트럼프에 '유머 활용' 조언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종료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시절 담임교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마음을 사려면 "유머를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1998년 김 위원장의 스위스 베른 유학 시절 담임교사였던 미헬 리젠은 11일(현지시간) NBC 인터뷰에서 당시 14살이었던 김 위원장을 농담을 좋아하는 학생으로 회고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의 담임교사를 맡아 독일어와 수학을 가르쳤던 리젠은 "돌이켜 보면 친절하고 예의 바른 아시아 소년이 떠오른다"며 경호원 없이 학교까지 걸어 다니던 김 위원장을 흔히 볼 수 있는 "옆집 청소년 같았다"고 묘사했다.

리젠은 특히 김 위원장의 유머감각을 인상 깊게 기억했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첫 영어 인터뷰 때 "함께 웃었다"면서 "그는 유머감각이 뛰어났다"고 말했다.

김정은 베른국제학교 재학시절 사진
김정은 베른국제학교 재학시절 사진

(제네바=연합뉴스) 북한의 권력 승계자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삼남 정은씨의 스위스 베른국제학교 재학시절 촬영한 사진. 2010.6.8 photo@yna.co.kr

또 누가 짓궂게 놀려도 이를 용인하는 아량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번은 농구에 빠져 미국프로농구(NBA) 티셔츠와 값비싼 나이키 운동화를 즐겨 신는 김 위원장에게 "이봐, 너는 (겉모양은) 이미 선수처럼 보이는데 선수처럼 경기하려면 멀었다. 그냥 선수처럼 보이는 거로는 부족해"라는 농담을 건넸는데 김 위원장이 이런 짓궂은 말에 크게 개의치 않았다는 것이다.

'박운'이라는 가명으로 학교에 다니던 이 학생을 단순히 농구에 빠진, 북한 국적자인 줄로만 알았다는 리젠은 한국과 미국을 파괴하겠다고 위협하는 김 위원장을 보며 "다른 사람 같다, 상상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좋은 학생이었으며 해외에서 교육을 받은 경험 덕분에 서구의 가치를 잘 이해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는 "스위스에서 민주주의는 우리의 일부와 같다"며 "따라서 그가 민주주의를 분명히 접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또 김 위원장이 유학 기간 영어 외에 약간의 독일어와 프랑스어도 배웠을 것으로 예측했다.

[북미정상회담] 단독회담하는 북미
[북미정상회담] 단독회담하는 북미

(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2018.6.12 [트럼프 대통령 소셜미디어 국장 댄 스카비노 주니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기 전 이뤄진 이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과의 독대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머감각을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다만 허를 찔릴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학교 측은 김 위원장이 1998년 8월부터 2000년 가을까지 이 학교에 다녔으며 "대사관 직원의 아들"로 기록돼 있다고 밝혔다.

또 이 학생이 "매우 원만하고 성실하며 야심 찼고, 취미는 농구였다"고 밝혔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