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선 다했다" 전주시장 후보 3인 선거전 소회 밝혀

송고시간2018-06-12 15:25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장 선거에 나선 더불어 민주당 김승수, 민주평화당 이현웅, 정의당 오형수 후보는 12일 마지막 유세를 마치면서 그간의 소회를 털어놓고 막판 지지를 당부했다.

민주당 김승수 후보는 12일 "선거운동 기간 많은 시민을 만나 소통하면서 가슴 뛰는 비전을 공유했다"면서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해 반드시 찬란한 전주시대를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 후보는 "그간 전주가 문화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도시였다면 이제부터는 경제를 더욱 강화해서 사람, 생태, 문화, 경제가 어우러진 글로벌 도시로 키워 나가겠다"며 한 표를 호소했다.

이현웅 후보는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았던 선거운동 기간이 다 지나갔다"면서 아쉬움을 토로했다.

왼쪽부터 김승수, 이현웅, 오형수 후보
왼쪽부터 김승수, 이현웅, 오형수 후보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정당 대결이 아닌 무능한 김승수 후보와 행정전문가 이현웅 후보의 대결로 진행됐다"면서 "거꾸로 간 4년, 부도덕한 전주시 행정을 되돌려 놓고 살기 좋아 찾아오는 전주 건설을 위해 준비된 후보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달라"고 힘주어 말했다.

정의당 오형수 후보는 "소음 없는 선거로 치르기 위해 로고송도 스피커도 없이 경차로 동네를 돌면서 시민들을 만났다. 이러한 선거형태가 민주당 김승수 후보와 평화당 이현웅 후보의 선거운동과는 다른 새로운 선거방식으로 회자됐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민주당의 30년 기득권 전주 정치는 이제 썩을 대로 썩었다"면서 "뿌리를 교체해야 전보다 다른 새로운 전주, 발전된 전주를 만날수 있는 만큼 정의당과 오형수로 과감히 교체해달라"고 호소했다.

lc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