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양애 강강술래 보유자 별세

송고시간2018-06-12 15:29

11일 별세한 박양애 강강술래 보유자
11일 별세한 박양애 강강술래 보유자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인 강강술래 보유자 박양애 씨가 11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1935년 전라남도 해남군 문내면에서 태어난 고인은 강강술래 전통 계승과 보급에 평생을 헌신했다.

1975년 국무총리상, 1976년 대통령상 등을 수상했으며, 그 공로를 인정받아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강강술래 보유자로 2000년 7월 22일 인정됐다.

강강술래는 노래와 무용, 음악이 어우러진 종합예술로 설, 대보름, 단오, 백중, 추석 등에 연행된다.

춤을 추는 여성 중에서 한 사람이 선소리하면 모든 사람이 뒷소리를 받는 선후창 형태로 노래가 불리며, 노랫소리에 맞춰 많은 여성이 손에 손을 잡고 둥글게 원을 그리며 춤을 춘다.

임진왜란 때 일종의 군사 전략으로 활용됐고, 이후 본격적으로 활성화됐다.

유족으로는 2남 3녀가 있다. 빈소는 해남 문내면 우수영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4일 오전 9시 30분. ☎061-533-4440.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