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굳히자"vs"뒤집자"…충북 여야 막판 총력전

송고시간2018-06-12 14:58

청주서 집중 유세…후보들 자정까지 한표 호소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여야 후보들은 마지막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각종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보인 더불어민주당은 현재의 판세를 유지하는 굳히기에 나섰고, 상대적으로 열세에 있는 야당은 막판 역전을 기대하며 이날 자정까지 곳곳을 누비며 표심 공략에 나선다.

민주당은 이날 충북도당 차원의 유세를 벌이지 않는 대신 후보별로 주요 '포스트'를 정해 집중 유세를 벌인다.

이시종 충북지사 후보는 청주 사직동 사거리에서 퇴근길 거리인사를 한 뒤 오후 6시 30분부터 시민들이 몰리는 성안길에서 도의원, 시의원 후보들과 함께 집중 유세에 나선다.

이 후보 캠프는 공식 선거운동이 가능한 이날 오후 11시 59분까지 청주권에서 유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범덕 청주시장 후보도 이 후보에 이어 오후 7시 30분부터 성안길에서 유세를 벌이며 표심 공략에 나선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오후 5시부터 상당공원 사거리에서 박경국 충북지사 후보, 황영호 청주시장 후보 등 청주권 후보자가 총집결해 지지층 결집을 시도한다.

집중 유세를 마친 뒤 후보들은 청주 시내 곳곳의 거리를 돌며 유세전에 나선다.

한국당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박 후보와 정우택 전 원내대표, 박덕흠 도당위원장, 김양희 도의회 의장이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잃어버린 8년을 되찾고 새로운 충북으로 바꾸도록 저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5시 청주대교 앞에서 김수민 충북도당선대위, 신언관 청주시장 후보, 지방의원 출마자가 대거 참석하는 집중 유세를 벌인다.

신용한 충북지사 후보는 이날 사창사거리∼모충동, 충북도청∼용암동 등 청주 도심을 순회하는 차량 유세를 진행했다.

오후 5시 30분 분평동 사거리를 마지막으로 공식 유세를 끝낸 뒤 민생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펼친 '무박 3일 72시간 논스톱 밤샘 유세'를 이날 자정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충북도당은 이날 오창읍, 개신오거리, 상당공원 등에서 거리 유세를 한 뒤 오후 7시 김종대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속버스터미널 사거리에서 합동 유세를 펼친다.

정세영 청주시장 후보는 "북미 정상회담 성공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의 서막이 열리기를 기대한다"는 메시지를 발표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