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정상회담] 외교부 "비핵화 이정표되길 기대…진전 노력 지속"

송고시간2018-06-12 14:37

"고대하던 북미정상회담 개최 기쁘게 생각"

[북미정상회담] 손 흔드는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손 흔드는 트럼프

(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단독회담을 마친 뒤 함께 이동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외교부는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오늘 전세계가 고대하던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 모두발언에서 "지난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역사적 이정표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도 미국과 빈틈없는 공조를 유지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북미정상회담 이후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대신이 각각 방한해 강경화 외교장관과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외교부는 강 장관이 폼페이오 장관과 14일 오전 회담을 개최해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협의하고,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공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 장관은 아울러 같은 날 폼페이오 국무장관 및 고노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한 후 공동기자회견도 개최할 예정이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