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정상회담] CNN "대화의 동력 잇기로 약속하는 합의문 서명"

송고시간2018-06-12 14:17

미 관리 인용해 보도 "대화 진전도 인정"

트럼프-김정은 오찬 후 산보
트럼프-김정은 오찬 후 산보

(싱가포르 AP=연합뉴스)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의 북미정상회담 도중 오찬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찬장 밖으로 나와 함께 걸으며 대화하고 있다.
bulls@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의 진전을 인정하고 그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약속을 담은 합의문에 서명한다고 CNN이 12일(현지시간) 한 미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리는 합의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밝히지 않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 위원장과 단독·확대정상회담을 잇따라 갖고 오찬까지 함께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서명하러 이동 중"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 정말로 아주 긍정적"이라며 "정말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밝혔다.

김정은ㆍ트럼프, 오찬 마친 뒤 산책 '화기애애'

유튜브로 보기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