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맡겨 주세요"…대전·세종·충남 후보들 마지막 호소(종합)

송고시간2018-06-12 18:08


"맡겨 주세요"…대전·세종·충남 후보들 마지막 호소(종합)

대전 찾은 추미애 대표
대전 찾은 추미애 대표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대전을 찾아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와 박정현 대덕구청장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youngs@yna.co.kr

(대전·세종·홍성=연합뉴스) 박주영 한종구 이재림 기자 =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2일 대전·세종·충남 시·도지사 후보들은 전략 지역을 돌며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대전시장 후보들
대전시장 후보들

민주당 허태정, 한국당 박성효, 바른미래당 남충희, 정의당 김윤기 후보.

더불어민주당은 '압승'을, 자유한국당은 '선전'을 각각 자신하는 가운데 바른미래당과 정의당도 '소기의 성과'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대전시장 후보들은 이른 아침부터 주요 교차로에서 출근하는 시민에게 인사하며 하루를 시작했다.

48시간 대중교통 유세를 진행 중인 민주당 허태정 후보는 북유성 나들목에서 아침 인사를 한 뒤 대덕구 신탄진으로 이동해 상가를 돌며 지지를 호소했다.

허 후보는 이날 종일 대덕구에 머물며 시민을 만났고, 오후에는 추미애 당 대표의 지원을 받아가며 유세를 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 한 사람 잘 뽑았더니 나라의 전쟁이 물러가고 평화가 오고 있다"며 "유성구를 전국에서 가장 모범 자치구로 만든 허태정 후보를 대전시장에 당선시켜 대전을 과학도시, 드론의 도시, 4차산업 혁명의 도시로 만들자"고 호소했다.

허 후보는 이날 오후 서구 갤러리아 백화점 타임월드점에서 마지막 유세를 진행했다.

그는 이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고 시민이 주인 되는 지방정부를 만들겠다"며 "대전 시민의 소중한 한 표로 압도적인 승리를 만들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골목골목 웃음을 배달합니다'라는 주제로 릴레이 유세를 하는 한국당 박성효 후보는 이날도 대전지역 곳곳을 돌며 한 표를 당부했다.

그는 이날 오전 한밭대교에서 출근 인사를 한 뒤 대덕구 와동·법동, 동구 비래동·가양동 등을 찾아 능력과 자질, 도덕성이 검증된 자신을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 "지난 4년 대전을 침체와 위기의 늪으로 빠뜨린 민주당의 잘못을 심판해 달라"며 "시민 여러분의 슬기로운 지혜로 현명한 판단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오후에는 중구와 서구지역을 유세차로 돌며 지지를 호소한 뒤 만년동·월평동·갈마동 등에서 마지막 유세를 벌였다.

그는 "시정은 연습이 아니다. 위기의 대전에는 연습할 시간과 여유가 없다"고 강조한 뒤 "대전발전을 위해서라면 누구와도 그 어떤 정당이라도 협력하고 시민참여를 높이겠다"고 호소했다.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는 오전 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그는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는 가늠할 수 없지만, 대전 선거에서 대지진이 일어나고 있음을 분명히 느끼고 있다"며 "대전시장의 자격을 시민 여러분들의 높은 정치의식으로 판단해 달라. 시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믿는다"고 말했다.

정의당 김윤기 후보는 서구 갈마동에서 아침 인사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 뒤 서구와 유성구 골목 곳곳을 돌며 "정의당을 제1 야당으로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지지 호소하는 한국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
지지 호소하는 한국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휴일인 지난 10일 자유한국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가 서구 탄방동 로데오타운 인근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jkhan@yna.co.kr

그는 "노동이 당당한 대전, 지속가능한 안전 생태도시로의 전환을 만들 김윤기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오후 8시께 서구 탄방동 로데오타운 앞에서 마지막 집중유세를 한 뒤 선거운동이 종료되는 자정까지 선거운동을 이어갔다.

충남지사 후보들
충남지사 후보들

민주당 양승조, 한국당 이인제 후보.

충남지사 후보들도 각각 전략 지역을 찾아 한 표를 호소했다.

민주당 양승조 후보는 아내 남윤자 씨와 함께 청양, 서천, 보령, 부여, 예산, 천안 등 도내 곳곳을 돌며 총력 유세를 벌였다.

양 후보는 "세기의 만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한다"며 "평화의 새로운 시작을 충남이 함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당 이인제 후보는 천안에서 아침 인사를 한 후 곧바로 고향인 논산을 찾아 시민들에게 지지를 당부했다.

이 후보는 "출마 직후 논산을 찾았을 때 고향 선·후배들이 보내주신 뜨거운 지지가 저에게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의 열정과 용기를 불어 넣어줬다"며 "그 지지와 사랑에 보답해 저의 정치경력의 마지막을 제 고향 충남에 쏟아 붓겠다"고 말했다.

세종시장 후보들
세종시장 후보들

민주당 이춘희, 한국당 송아영, 바른미래당 허철회 후보.

세종시장에 출마한 세 명의 후보는 원도심과 행정중심복합도시를 오가며 마지막 유세전을 펼쳤다.

재선을 노리는 민주당 이춘희 후보는 신흥네거리 아침 인사에 이어 대평 오일장과 조치원읍 등지를 돌며 지역 주민과 스킨십을 늘렸다.

이 후보는 "저는 30만 세종시민과 함께 특별한 도시를 만든다는 무한한 자부심이 있다"며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시대를 끌어낸 문재인 정부와 함께 행정수도 개헌을 매듭짓겠다"고 강조했다.

그간 자신의 딸과 함께 유세를 이어온 한국당 송아영 후보는 조치원읍과 전의면을 찾아 유권자 마음 잡기에 안간힘을 썼다.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는 나경원 의원이 지원에 나서 송 후보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송 후보는 "세종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고향이 세종시인 저뿐"이라며 "교육문제와 교통문제 등 지역에 쌓인 문제를 해결할 적임자를 시장으로 뽑아 달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허철회 후보는 한누리대로 234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김중로 세종시당위원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했다.

허 후보는 "6·13, 6월의 1등은 3번 허철회"라며 "뜬구름 같은 공약이 아니라 시민 삶을 직접 바꿀 수 있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