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로운 경남" vs "다시 기회를" vs "일하는 정당"(종합)

송고시간2018-06-12 15:38

민주·한국 경남선대위, 미래당 경남도당 선거 막판 지지 호소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6·13 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경남선거대책위원회와 바른미래당 경남도당이 유권자를 상대로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 경남선대위는 12일 민홍철 상임선대위원장과 서형수·제윤경 선대위원장 등 명의로 '6월 13일 완전히 새로운 경남이 열립니다'는 제목의 성명을 냈다.

이 성명에서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가 열어젖힌 한반도 평화의 물꼬가 싱가포르에서 거대한 물결로 완성되려 하고 있다. 그리고 지금 완전히 새로운 경남이 열리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경남은 보수 광역단체장, 기초단체장들이 집권하면서 인구는 감소하고 도민 삶은 팍팍해졌다"며 "무상급식 중단으로 아이들 밥그릇은 빼앗겼고 진주의료원 폐쇄로 경남 복지는 크게 후퇴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경남이 변화해야 한다"며 "민주당 역량을 모두 모아 지쳐있는 경남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도민이 민주당을 선택할 때 '집권당의 힘'이 경남에 고스란히 발휘될 것이다"며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위한 도민 여러분의 마음을 표로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6.13지방선거 경남(CG)
6.13지방선거 경남(CG)

[연합뉴스TV 제공]

한국당 경남선대위 김한표 공동선거대책위원장도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과 경남을 위해 꼭 투표해달라"고 부탁했다.

김 위원장은 "한쪽으로 심하게 기울어진 정치·경제의 운동장에서 한국당은 이번 지방선거를 다른 어느 때보다 힘겹게 치르고 있다"며 "이제 경남이 일어나고 있고 경남만은 지켜야 한다는 도민 목소리가 도내 곳곳에서 넘쳐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민주당 정부 1년은 우리의 근대화, 산업화 세력을 모두 적폐로 몰아붙인 독선의 1년이었다"며 "멀쩡한 일자리를 파탄냈으며 소득 격차를 더욱 벌려놓고 어려운 서민을 더 힘들게 만든 아마추어 경제정책과 실력으로 경남경제의 미래가 없다"고 현 정부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댓글 여론조작을 통해 민주주의를 훼손한 대통령 최측근이 지사 후보로 나서면서 블랙홀이 됐다"며 "선거가 끝나자마자 민주당 후보는 특검수사를 받아야 할 실정이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민주화와 산업화의 보루 경남에서부터 민주당의 오만과 독재를 심판해야 한다"며 "한국당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바른미래당 경남도당도 이날 '망가진 경제를 살리고 다시 뛰는 경남을 위해 일하는 정당, 바른미래당입니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냈다.

도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거대 양당체제가 그대로 이어진다면 경남도민의 삶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며 "제1당의 오만과 나눠주기 경제정책이 마음에 안 드시는 분, 발목잡기만 하는 제2당도 싫은 국민께서 정책을 내놓을 줄 아는 실용·개혁정당인 바른미래당을 선택해달라"고 당부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