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보수 살려달라"…격전지 향해 마지막 메시지(종합2보)

송고시간2018-06-12 21:40

홍준표, 마지막 선거운동은 대한문 유세…"박원순 협찬 인생 종지부"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보수를 살려달라"며 한 표를 호소했다.

홍준표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받아야 할 세력들에 대한 비판보다 야당 비난에 초점을 둔 언론 환경에, 조작된 여론조사까지 판치는 비정상적인 환경, 북풍에 야당 분열까지 겹치고, 탄핵의 여파가 남아 있는 정권 교체 1년 만에 치르는 이번 선거는 가히 설상가상이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당원 동지들의 단합된 힘과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는 우리 후보들의 피어린 노력으로 막바지 대역전의 흐름을 보았다"며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는 마지막 보루로, 한국당이 있다는 것을 국민에게 알려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심이 통한다면 내일 우리는 국민으로부터 승리의 월계관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 "보수 살려달라"…격전지 향해 마지막 메시지(종합2보) - 1

이날 한국당은 부산·경기·충남을 막판 최대 승부처로 보고 당력을 집중했다.

자체 여론조사 결과 이들 지역에서 한국당 후보들이 민주당 후보와 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무엇보다 경기는 선거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한국당에 승리 기대감을 안기는 지역이다.

배우 김부선씨와의 불륜 의혹을 포함해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개인사 논란이 선거 종반 최대 이슈로 부상하면서 한국당 남경필 후보가 승기를 잡았다고 당은 보고 있다.

홍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위선과 거짓 인생의 종착역이 보인다. 경기도민들의 올바른 판단을 기대한다"며 "경기지사 선거는 국민 여러분들의 도덕성 판단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했다.

또 격전지로 분류되는 충남과 부산, 울산 유권자들을 향한 메시지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충남 유권자들에겐 "돈, 여자 문제로 온갖 추문에 휩싸여 충남도민들의 자존심을 땅바닥에 떨어트린 민주당을 다시 지지하겠나"라며 "한국당 후보들을 선택해 충남 자존심을 세워달라"고 말했다.

지난 주말 부산을 찾아 '한 번 더 기회를 달라'며 큰절 유세를 한 홍 대표는 부산 유권자들에게는 "다시 한 번 저희를 믿어주시면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 부산시민 여러분들의 행복을 지키도록 전력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울산 유권자들을 향해서도 "김기현 시장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평가에서 언제나 1위를 놓치지 않은 울산이 배출한 인재"라며 "북풍 속에 선거를 치르지만 김 시장의 업적은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국 "보수 살려달라"…격전지 향해 마지막 메시지(종합2보) - 2

한편 홍 대표는 이날 저녁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바꾸자 서울'을 주제로 마지막 유세를 했다. 이 자리에는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와 서울지역 의원들이 총출동해 지지를 호소했다.

홍 대표는 "저들이 북풍을 이용해 지방선거 전체 판을 덮어버리려고 했지만, 오늘 미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났다"며 "이제 남은 것은 민생이다.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좌파 사회주의 경제정책으로 나라 경제가 거덜 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빚이 7억인데 아들은 유학을 보냈고, 28억짜리 전세에 살고 있다. 어디서인가 협찬을 받을 것이다"라며 "내일은 협찬 인생 종지부를 찍는 날이다. 김문수 후보가 서울시장이 되면 시청 앞에서 노래 열 곡 부르고 춤도 추겠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