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 지르면 기분 좋아서" 밤새 6차례 도심방화 30대 체포(종합)

송고시간2018-06-12 16:01

"술 취해 범행" 혐의 일부 시인…경찰, 구속영장 신청 검토

방화
방화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0∼11일 서울 중구 퇴계로와 종로구 종로4가 등 상가 밀집지역을 다니며 6차례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 등)로 김모(35)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10일 오후 11시 40분께 퇴계로 봉제공장 3층에 쌓여있던 의류에, 11일 오전 0시 10분께는 첫 번째 방화 장소에서 30m 떨어진 빌딩 주차장에 주차된 화물트럭에 담긴 의류와 잡화에 각각 불을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이후 종로구로 이동해 11일 오전 1시 16분께 예지동 금은방 밀집 지역인 일명 '시계 골목'에 세워진 오토바이에 불을 붙이는 등 4차례 방화한 혐의도 받는다. 이 화재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11일 오후 11시께 김씨를 용산구 후암동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술에 취한 채 불을 지르고 다녔다며 혐의를 일부 인정하고 "술에 취하면 외롭고 추운데 불을 지르고 나면 따뜻한 느낌이 들고 기분이 좋아져 불을 붙이고 다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해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서울 종로소방서 제공]

유튜브로 보기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