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정상회담] '대등한 관계 연출'…세심한 北美 의전(종합)

송고시간2018-06-12 13:55

회담장 도착은 김정은 먼저…자리배치는 트럼프가 상석 양보

전문가 "미측이 '호스트' 모양새 취하되, 대등한 관계로 보이도록 신경써"

[북미정상회담] 회담장으로 향하는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회담장으로 향하는 트럼프

(싱가포르=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트럼프 미 대통령이 탄 차량이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로 가기 위해 샹그릴라 호텔을 나서고 있다.
meolakim@yna.co.kr

트럼프-김정은 역사적 北美회담 시작
트럼프-김정은 역사적 北美회담 시작

(싱가포르 AP/싱가포르 미디어코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역사적인 '세기의 회담'을 시작했다.
사진은 이날 카펠라 호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장을 향해 함께 이동하는 모습의 이번 회동 방송 주관사인 싱가포르 미디어코프의 영상에서 캡처한 사진.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12일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은 그 역사성과 중요성에 손색이 없을 만큼 의전 면에서도 세심한 손길이 느껴졌다.

의전 전문가들은 국력이나 정상의 나이 등에서 현격한 차이가 나지만 양 정상이 대등한 관계로 보이도록 세심히 배려한 흔적이 느껴졌다고 평가했다.

우선 회담장 도착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먼저 함으로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배려하는 듯한 모양새였다.

카펠라호텔 회담장으로의 출발은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했음에도 도착은 김 위원장이 먼저 했던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현지시간으로 오전 8시께 숙소인 시내 샹그릴라 호텔을 떠나 회담장인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로 향했다. 이어 10분 정도 지난 오전 8시 12분께 김 위원장이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에서 전용차량을 타고 카펠라 호텔로 떠났다.

양 정상의 숙소는 570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회담장 입구에 도착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회담장 입구에 먼저 모습을 드러낸 건 김 위원장의 전용차량이었다.

반면 양 정상이 이날 오전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상석'을 양보하는 모양새였다.

정상 의전에 정통한 외교관에 따르면 정상회담이나 외교장관 회담에서 두 사람이 앉거나 걸을 때 그들의 정면을 보는 사람 입장에서 왼쪽이 '상석'이다.

보통은 회담을 개최하는 국가 측 인사가 오른쪽에 앉고, 손님을 왼쪽, 즉 상석에 앉게하는 것이 외교 관례인데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 복도를 이동할때와 단독 회담을 할 때 김 위원장에게 왼쪽 자리를 내 주고 자신은 오른쪽에 자리 잡았다. 또 회담장에 들어설 때나 사진 기자들 앞에서 포즈를 취할 때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팔을 가볍게 터치하며 손님을 안내하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만나러 갑니다!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만나러 갑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2일 오전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태운 차량 행렬이 싱가포르 세인트 리지스 호텔을 나서 센토사 카펠라 호텔로 향하고 있다.
xyz@yna.co.kr

트럼프, 김정은에게 상석 양보...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처음 악수했을 때 한 쪽이 먼저 와서 상대를 기다리는 식으로 하지 않고 서로 상대에게 다가가서 악수하도록 조율한 것도 '대등한 관계'로 보이게 하려는 배려가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한 의전 전문가가 밝혔다. 이와 함께 한 정부 관계자는 "나이가 훨씬 많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팔을 건드리는 등 '스킨십'을 할 때도 예의에 어긋나 보이지 않게 하려는 것 같았고 김 위원장도 당당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신경을 쓰는 것처럼 보였다"며 "미리 양 정상이 훈련과 준비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3국인 싱가포르에서 열린 이번 회담은 '호스트' 국가가 애매하지만 회동시 좌석배치 등으로 미뤄 형식적으로는 미국이 호스트를 맡기로 한 것처럼 보였다고 외교부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화면으로 보면 미국이 회담을 호스트하는 모양새를 취함으로써 북한을 배려하는 듯 했다"고 말했다. 제3국에서 개최하는 회담의 경우 일반적으로 회담을 하자고 한 쪽이 '호스트'로서 회담장 확보 등의 준비를 하는 것이 보통인데 그런 사항과 관계없이 미국이 호스트를 맡는 쪽으로 의전 컨셉을 잡은 것 같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다른 정부 관계자는 "정상의 회담장 도착 시간 등도 정교하게 시나리오를 짜서 훈련한 것 같다"며 "전반적으로 양 정상과 수행원들이 우왕좌왕 하지 않았고, 행사가 원활하게 진행되는 듯 했다"고 말했다.

양국은 정상회담 보름 전인 지난달 28일, 정상의 의전을 책임지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조 헤이긴 백악관 부 비서실장을 싱가포르로 파견해 치밀한 조율을 진행했다. 김 부장과 헤이긴 부실장은 각자 자국에서 복수의 정상을 보좌하며 의전 업무를 다년간 해온 베테랑들이다.

김정은, 인민복 차림으로 회담장 입장

유튜브로 보기

트럼프·김정은, 역사적 첫 대면…'세기의 악수'

유튜브로 보기

nari@yna.co.kr,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