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은, 싱가포르 명소 곳곳 방문 …셀카도 '찰칵'

송고시간2018-06-11 23:31

초대형 식물원→마리나베이샌즈 호텔→싱가포르의 오페라하우스 등 순

심야 외출 나선 김정은, 기념사진도 찰칵
심야 외출 나선 김정은, 기념사진도 찰칵

(싱가포르=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저녁 가든스바이더베이를 방문해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6.11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밤 외출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식물원 '가든바이더베이'와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의 스카이파크 전망대 등 싱가포르 관광명소를 돌아봤다.

이날 오후 9시 4분(한국시간 10시 4분)께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을 떠난 김 위원장은 먼저 싱가포르 동남부의 마리나베이에 있는 초대형 식물원 가든바이더베이에 들렀다.

이곳에서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의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여당 유력정치인인 옹 예 쿵 교육부 장관과 함께 웃음을 지으며 '셀카'를 찍었다. 이 사진은 옹 예 쿵 장관이 트위터에 올리면서 공개됐다.

김정은, 한밤 '깜짝' 나들이…웃음 지으며 셀카도 '찰칵'

유튜브로 보기
경호원에 둘러싸여 이동하는 김정은
경호원에 둘러싸여 이동하는 김정은

(싱가포르=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저녁 싱가포르 에스플러네이드를 방문해 경호원들에 둘러싸여 이동하고 있다. 2018.6.11
hama@yna.co.kr

김 위원장은 이어 인근의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을 찾았다.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은 3개의 고층 빌딩을 옥상의 대형 선박 모양 구조물이 연결하는 싱가포르의 대표적 상징물로, 싱가포르의 경제적·문화적 발전상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건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가까운 거리의 '에스플러네이드'와 관광 명소 머라이언 파크의 연결지점에도 잠시 들른 것으로 전해졌다.

에스플러네이드는 싱가포르의 오페라하우스로 불리는 공연장이며 머라이언 파크는 머리는 사자, 몸은 물고기인 싱가포르의 상징이 있는 공원이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