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만나러 美 달려갔지만…日아베 지지율 38% '정체'

송고시간2018-06-11 22:10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재팬 패싱(일본 배제)'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북미 정상회담 등 활발한 외교 노력을 벌였음에도 불구하고 아베 내각 지지율이 정체 상태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NHK가 8~10일 전국 유권자 1천2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와 같은 38%였다.

지지하지 않는 응답자의 비율(부<不>지지율) 역시 지난달과 같은 44%였다. 부지지율이 지지율보다 높은 것은 지난 4월 이후 3달째였다.

지지하지 않는 응답자 중 54%는 그 이유로 "인격이 신뢰가 가지 않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정책에 기대를 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대답도 20%나 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미국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일본시간 8일) 직후 진행됐지만, 회담이 내각 지지율 상승으로는 이어지지 못했다.

이는 모리토모(森友)학원, 가케(加計)학원 등 사학재단들이 연루된 2개의 사학스캔들이 정권의 인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재무성이 최근 모리토모학원 스캔들의 문서조작 의혹과 관련해 직원들을 무더기 징계하겠다고 발표했고,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은 자신의 1년치 급여를 반납하겠다고 밝히며 진화에 나섰지만, 응답자의 64%는 이에 대해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부정적인 대답을 내놨다.

가케학원 스캔들과 관련해서는 가케학원측이 이 재단의 이사장과 아베 총리가 만난적 없다고 부인하는 발표를 했으나 66%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한편 12일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이 비핵화나 납치 문제 해결에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우세했다.

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합의가 가능할지에 대해 43%가 "가능하지 않다"고 답해 "가능하다"는 대답 9%보다 많았다.

회담이 납치 문제의 진전으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도 43%가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고, "이어질 것"이라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