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여야 성명·고발 난타전…선거 막바지 '과열 양상'

송고시간2018-06-11 19:38

"강원FC 민간인 사찰 의혹 vs 허위사실 공표" 상대 진영 비판

'한 표 주세요' 강원지사 후보 총력전
'한 표 주세요' 강원지사 후보 총력전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6·13 지방선거가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여야가 성명과 고발 등으로 상대 진영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강원도선거대책위원회는 11일 성명을 내고 "강원FC 민간인 사찰과 관련해 거래처 프로파일 조사자료 400여 장을 추가 확보했다"며 "도민들 정치 성향까지 몰래 수집·조사한 것은 결코 좌시할 문제가 아니다"고 더불어민주당 최문순 도지사 후보를 향해 날을 세웠다.

한국당 선대위는 "도민을 기만하고 혈세를 자기 호주머니에 채우기에 급급한 조태룡 대표를 추천하고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최 후보의 직무유기와 무능의 끝이 어디인지 모를 지경"이라고 꼬집으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은 또 "지난 10일 춘천 모 고등학교 동문회 명의 전화번호로 민주당 춘천시장 후보 이름과 기호가 포함된 내용의 문자가 발송됐다"며 "민주당 지지자들이 선거법을 위반하는 반칙행위가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이와 관련해 이날 춘천시 선관위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민주당 강원도당도 가만있지 않았다.

민주당은 "한국당 소속 전 도의원 A씨가 재경 양구군민 모임의 메신저 단체대화방에서 민주당 후보에 대해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후보자를 비방하는 일방적인 주장을 담은 글을 올렸다"며 A씨를 양구군 선관위에 고발했다.

민주당은 "A씨는 2015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선고받아 일체 선거운동을 할 수가 없는 신분"이라며 선관위에 신속하고 엄중한 수사를 촉구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