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기적같은 성과기원" 트럼프 "한미공조방안 상의할 것"(2보)

한미정상, 40분 통화하며 북미회담 성공 방안 논의
文대통령 "북미회담 성공, 전세계에 큰 선물…트럼프에도 생신선물"
트럼프 "폼페이오 국무장관, 한국 보내 북미회담 결과 자세히 설명"
한·미 정상, 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통화
한·미 정상, 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통화(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청와대가 11일 오후 발표했다. [청와대 제공·EPA 자료사진=연합뉴스] hkmpooh@yna.co.kr
남북 정상회담 후 한미정상 통화
남북 정상회담 후 한미정상 통화(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밤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2018.4.28 [청와대 제공·EPA 자료사진=연합뉴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전화통화를 하고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 결실을 거두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미정상이 오후 4시 30분부터 5시 10분까지 약 40분간 통화하며 이러한 대화를 나누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마침내 내일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게 된 것은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과 강력한 지도력 덕분"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기적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한국 국민은 마음을 다해 기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 한·미 정상 통화 발표
청, 한·미 정상 통화 발표(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의견을 나눴다. hkmpooh@yna.co.kr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 세계에 큰 선물이 될 뿐 아니라, 6월 14일 트럼프 대통령의 생신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 직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보내 회담 결과를 자세히 설명하고, 앞으로 회담 결과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지금까지 진행된 미국과 북한 사이의 논의 내용을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북미 간 공통분모를 찾아 나가고 온 세계가 바라는 일을 과감히 풀어보자고 마음을 모은다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데 한미 정상이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취임 후 한미 정상이 통화한 것은 16번째이며, 지난 5월 20일 이후 22일만이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11 1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