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伊 신임 경제장관 "이탈렉시트 없다"…금융시장 훈풍

송고시간2018-06-11 18:25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의 신임 재정경제부 장관이 이탈리아의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탈퇴를 의미하는 이탈렉시트가 없을 것이라고 못박으며 투자자들의 불안감 달래기에 나섰다.

조반니 트리아(69) 재정경제 장관은 10일(현지시간) 발행된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에 "새 정부의 입장은 명확하고, 한결같다"며 "유로화 폐지를 위한 어떤 논의도 향후 진행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반니 트리아 이탈리아 재정경제부 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조반니 트리아 이탈리아 재정경제부 장관 [로이터=연합뉴스]

트리아 장관은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 극우정당 '동맹'이 손잡고 지난 1일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권이 당초 밀어붙인 경제학자 파올로 사보나(81) 대신 경제장관으로 최종 낙점된 인물로, 중도우파 전진이탈리아(FI)를 이끄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와 가까운 사이로 분류된다.

이탈리아의 유로존 가입을 '역사적 실수'라고 부르며 유로화 탈퇴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사보나는 유럽연합(EU)과 시장의 불안을 염려한 세르지오 마타렐라 대통령의 거부로 경제장관에 임명되지 못하고, 결국 포퓰리즘 정부의 유럽관계 장관으로 취임한 바 있다.

사보나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이 향후 이탈리아의 유로존 탈퇴가 가시화될지 모른다는 우려로 확산한 탓에, 밀라노 증시의 주가가 급락하고, 채권 금리가 급등하는 등 지난 달 하순 이탈리아 시장은 크게 요동쳤다.

역시 경제학자 출신인 트리아 장관은 그러나 취임 후 최초인 코리에레 델라 세라와의 공식 인터뷰에서 "우리는 유로존 탈퇴를 원하지 않을 뿐 아니라, 유로존 탈퇴로 몰고 가는 어떤 시장 상황도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새 정부의 복지 확충과 세금 감면 기조에도 불구하고 국내총생산(GDP)의 132%에 달하는 국가 부채도 줄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총리가 이미 밝힌 것처럼 부채 감축은 새 정부의 분명한 목표이며, 여기에 이견이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유로존 3위의 경제 대국인 이탈리아의 재정과 경제를 총괄하는 신임 장관이 유로존 탈퇴가 없다고 확언하자 11일 금융 시장에는 훈풍이 불었다.

밀라노 증시의 FTSE MIB 지수는 오전 기준으로 2.1% 뛰었다. 우니크레디트, 인테사 산파올로 등의 주가가 4% 넘게 급등하는 등 은행주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또한, 시장의 안도감으로 국채 금리가 하락하며 독일과 이탈리아 10년물 국채 금리차(스프레드)도 246bp로 하락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