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거 임박, 금품·거짓말 선거운동 극성…선관위 고발 잇따라

송고시간2018-06-11 17:50

불법 선거운동
불법 선거운동

[연합뉴스TV 제공]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6·13 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오자 기부행위·허위사실 게재 등 불법 선거운동 의혹이 곳곳에서 불거지고 있다.

전남 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진도군수 선거와 관련해 선거구민에게 음식을 제공한 혐의로 모 후보의 측근 등 4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지난달 26일 시장에 선거구민 40여명을 모이게 한 뒤 31만5천원 상당 음식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관위는 또 교인으로 등록돼 있지 않은 교회 2곳에 헌금 13만원을 낸 혐의로 순천시의회 의원 후보를 검찰에 고발했다.

함평군수 선거와 관련해서는 공개 대담장소에 선거구민을 동원하고 참석한 35명에게 48만6천원 상당 음식을 제공한 혐의로 후보 측근 2명을 고발했다.

한편 화순군수 선거에 출마한 한 후보는 선거공보물에 허위사실을 게재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해당 후보는 국립공원관리공단이 경쟁 후보를 상대로 수십억 원대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처럼 자신의 공보물에 기재해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남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 막바지 비방·흑색선전 행위가 급격하게 증가하는 추세"라며 "남은 기간 특별 감시·단속활동에 총력을 기울여야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