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회담 D-1] "트럼프, 11월 싱가포르 국빈방문 수락"

송고시간2018-06-11 17:39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악수하는 트럼프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악수하는 트럼프

(싱가포르 AP=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싱가포르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리 총리와 오찬회담을 하는 자리에서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북미정상회담이 "매우 흥미롭고 잘 될 것"이라고 밝혔다.
lkm@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6·12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국빈방문으로 재방문한다고 싱가포르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가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 외교부는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열리는 아세안-미국 정상회담과 13차 동아시아 정상회의 기간에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해 달라는 할리마 야콥 대통령의 요청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외교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리셴룽(李顯龍) 총리와 한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백악관은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조만간 리 총리를 다시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과 리 총리는 역내 안정과 안보, 번영을 증진하기 위해 외교, 국방, 경제 문제에 대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