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화·투석' 폭력사태로 번진 베트남 반중시위…100여명 연행

송고시간2018-06-11 17:09

당국, 반중시위가 반정부 시위로 확산 조짐 보이자 적극 대응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곳곳에서 벌어진 반중시위가 결국 방화와 투석 등 폭력사태로 번져 100여 명이 체포됐다고 일간 베트남뉴스 등 현지 매체가 11일 보도했다.

지난 10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와 남부 경제중심지 호찌민시 등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반중시위가 열렸다.

베트남 정부가 추진한 경제특구 조성 관련 법안에 외국인 투자자에게 최장 99년간 토지임대를 허용하는 조항이 들어가자 "중국에 특혜를 줘 국가안보가 위협받을 수 있다"며 반중감정을 드러낸 것이다.

폭력사태는 이날 오후 8시께 베트남 남동부 빈투언 성에서 벌어졌다.

빈투언 인민위원회 건물로 몰려온 시위대 수백 명이 오토바이에 불을 지르고 위원회 건물과 경찰차 등에 돌을 던져 파손했다.

또 경찰과 충돌해 경찰관 수십 명이 부상했다.

베트남 반중 시위대가 공공건물 앞에서 불태운 오토바이 [VN익스프레스 캡처]
베트남 반중 시위대가 공공건물 앞에서 불태운 오토바이 [VN익스프레스 캡처]

당국은 연막탄을 터트리고 소방호스로 물을 뿌려 시위대 해산을 시도했지만, 11일 오전 2시가 돼서야 완전히 해산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102명을 연행해 조사하고 있다.

또 하노이 경찰은 시위 참가자 10여 명을 연행했고, 호찌민시와 빈즈엉성 경찰도 불법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다수 피의자를 체포했다.

반중시위가 반정부 시위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당국이 본격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은 11일 성명에서 국민에게 냉정을 되찾고 공산당과 국가를 믿어달라도 당부했다.

응언 의장은 또 "당과 국가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베트남 정부는 10일 애초 15일로 예정했던 경제특구 관련 법안의 국회 심의·의결을 오는 10월로 연기하고 최종 법안에 토지임대 조항을 아예 넣지 않기로 했다.

현행법상 다른 지역의 외국인 투자자에게는 최장 70년간 토지를 임대할 수 있다.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치열하게 벌이는 영유권 분쟁 등의 이유로 베트남 사회 저변에는 짙은 반중감정이 깔려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