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모금회 '영암 버스사고' 피해자 가족에게 성금 전달

송고시간2018-06-11 16:47

영암 버스사고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암 버스사고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암=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달 1일 발생한 '영암 버스사고' 피해자 가족에게 성금 3천200만원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남모금회는 안타까운 사고 소식을 접한 지역 기업과 기부자들이 맡긴 성금을 유가족 15명에게 건넸다.

이 사고는 지난달 1일 영암군 신북면 주암삼거리 인근 도로에서 발생했다.

25인승 미니버스가 우측 가드레일을 뚫고 3m 아래 밭으로 추락해 운전자 이씨 등 버스에 타고 있던 8명이 숨졌다. 다른 탑승자 7명도 중상을 입었다.

피해자들은 60대 후반에서 80대 초반 노인으로 무 수확 작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길에 참변을 당했다.

손주들에게 줄 용돈이나 생계비를 마련하기 위해 밭일을 나갔던 피해자들 사연이 안타까움을 더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