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AT코리아 "식약처 발표 유감…이해 어렵고 오도소지"

송고시간2018-06-11 16:28

궐련형 전자담배 '글로'
궐련형 전자담배 '글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궐련형 전자담배 글로를 판매하는 BAT코리아는 11일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결과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고 오도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BAT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배출량과 타르 검출량에 대한 식약처 분석결과를 반박하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배출량이 일반담배보다 적다는 분석결과에 대해 "BAT의 검증된 자체 연구결과와 부합한다는 점을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며 "그럼에도 식약처가 궐련형 전자담배가 잠재적 유해성을 감소시킨다는 결과를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은 놀랍고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BAT는 또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배출량이 적게 나온 여러 분석결과를 언급하며 "장기 연구결과가 더 필요하다는 점에는 동의하지만 모든 과학적 연구결과가 궐련형 전자담배가 잠재적으로 유해성이 적다는 방향으로 의견을 내는 가운데 식약처가 이를 인정하지 않은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식약처의 타르 수치 분석결과에 대해서는 독일 연방위해평가원 등의 의견을 들어 찌는 방식의 궐련형 전자담배와 태우는 방식의 일반담배를 같은 방식으로 비교하는 것은 오도의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BAT는 "담배 유해성 감소를 위해 궐련형 전자담배 등 유해성이 적은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공중보건과 규제당국은 새로운 제품군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