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종 조치원정수장 리모델링 앞두고 마지막 전시

송고시간2018-06-11 16:20

작가·시민 1천여명 참여한 20여개 작품 이달 말까지 선보여

세종시 문화재단 공공예술 프로젝트 진행 모습 [세종시 문화재단 제공=연합뉴스]

세종시 문화재단 공공예술 프로젝트 진행 모습 [세종시 문화재단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 문화재단 문화재생기획단은 16∼30일 세종시 조치원정수장에서 '샘2018'을 전시회를 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전시회는 시민참여형 공공예술프로젝트와 조치원정수장 공간탐색 프로젝트 결과물을 공유하는 자리다.

젊은 작가와 시민 등 1천여명이 참여한 2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소쿠리를 정수장 침전기에 설치한 거대 작품을 비롯해 다양한 창작물을 감상할 수 있다.

작품해설사(도슨트)도 배치된다. 전시 관람을 희망하는 단체나 학교는 미리 신청하면 친절한 해설을 들을 수 있다.

세종시 문화재단 관계자는 "다음 달부터는 조치원정수장 문화 공간화 리모델링 사업이 예정돼 있다"며 "변형되기 전의 정수장 원형을 볼 수 있는 마지막 무대가 이번 전시회"라고 말했다.

세종시 조치원정수장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세종시 조치원정수장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조치원 평리에 있는 조치원정수장(7천㎡)은 1935년 설립된 이래 78년간 기능을 유지하다 2013년 4월 운영을 멈췄다.

세종시는 5천900㎡ 규모의 인근 평리공원과 연계해 이곳을 다양한 문화활동의 요람으로 만들려는 계획을 세웠다.

전체 1만656㎡ 터에 관람시설, 전시·교육실, 편의시설 등을 갖출 방침이다. 건축면적은 약 600㎡ 규모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