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지방선거 막판 과열·혼탁…고발·의혹 제기 잇따라

송고시간2018-06-11 16:21

도선관위 120건 적발, 13건 고발·2건 수사 의뢰·3건 수사기관 이첩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현재까지 경남 지방선거 후보들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이 잇따라 막판 혼탁·과열 양상이 우려되고 있다.

선거 [연합뉴스TV 제공]
선거 [연합뉴스TV 제공]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자유한국당 조근제 함안군수 후보 유세현장에 미성년자가 대거 동원된 점을 파악하고 경찰에 최근 수사 자료를 통보했다.

도선관위는 지난 3일 조 후보 유세현장에 미성년자 50명 안팎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한 데다 당일 미성년자에게 저녁 식사가 제공됐다는 일부 진술을 확보했다.

조 후보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지만, 경찰은 선거법 위반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도선관위는 또 사천의 한 시민단체가 한국당 송도근 사천시장 후보에 대한 경찰 수사를 촉구한 내용이 담긴 인쇄물을 사천 일대에 배포한 데 대해서도 선거법에 저촉되는지 살펴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차상돈 사천시장 후보 캠프의 한 관계자는 지난 8일 송도근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 관계자는 송 후보가 지난 7일 사천시농업기술센터 소장 안내를 받아 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해 "내가 다시 들어와서 여러분들과 다시 일할 수 있게 해달라"며 선거 관여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외에 한국당 정장수 김해시장 후보 측은 지난 5일 TV 토론회에서 당적 변경을 두고 "정 후보가 몇 번 왔다 갔다 한 거로 알고 있다"고 발언한 민주당 허성곤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고성군선관위는 재산을 누락해 허위로 기재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로 한국당 김홍식 고성군수 후보를 창원지검 통영지청에 고발했다.

김 후보는 A 건축사무소 비상장 주식 5천200만원 상당에 대해 재산 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김 후보 캠프는 보도자료를 내 "선거사무원의 사무처리 착오로 비상장 주식 보유분을 누락한 점을 인정한다"며 "수정신고를 제출했고, 선관위 결정을 겸허히 수용한다"고 밝혔다.

도선관위는 지난 10일 기준 지방선거와 관련해 총 120건을 적발해 조치한 바 있다.

조치 유형별로 고발은 13건, 수사 의뢰 2건, 수사기관 이첩 3건, 경고 102건이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