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에 장성급회담 대표단 명단 통지…수석대표 김도균 육군 소장(종합)

송고시간2018-06-11 15:56

14일 판문점 통일각서 장성급 회담 개최…군사적 긴장완화 논의

장성급회담 대표단 수석대표에 김도균 육군 소장
장성급회담 대표단 수석대표에 김도균 육군 소장

(서울=연합뉴스) 국방부가 오는 14일 열릴 남북장성급군사회담과 관련,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을 수석대표로 한 남측 대표단 명단을 북측에 통지했다고 11일 전했다.
남측 대표단은 김 소장을 포함해 국방부와 통일부 당국자 등 5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방부는 14일 열릴 남북장성급군사회담과 관련,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을 수석대표로 한 남측 대표단 명단을 북측에 통지했다고 11일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오늘 오후 3시 20분께 서해 군 통신선과 판문점 채널을 통해 제8차 남북장성급회담에 참가할 우리측 대표단 명단을 북측에 통보했다"며 "국방부 대북정책관인 김도균 소장을 수석대표로 우리측 대표단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대북 전통문을 통해 북측도 대표단 명단을 통보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남측 대표단은 김 소장을 포함해 국방부와 통일부 당국자 등 5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 대표단 명단을 접수한 북측도 금명간 장성급회담 대표단 명단을 남측에 통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회담 준비는 잘 진행되고 있다"며 "북측 역시 (장성급회담 대표단을) 구성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2007년 12월 이래 10년 6개월여 만에 성사된 이번 장성급회담에서 남과 북은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군사적 긴장상태 완화와 전쟁위험의 실질적인 해소' 방안을 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방부는 첫 장성급회담에선 남북 간 합의를 끌어내기 비교적 쉬운 남북 군 통신선의 완전한 복원과 군사회담 정례화, 군 수뇌부 간 핫라인개설 등을 우선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식 때 언급한 '비무장지대(DMZ) 유해 발굴'도 이번 장성급회담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아울러 2007년 11월 이후 열리지 않고 있는 남북 국방장관회담의 개최 일자를 잡기 위한 협의도 이뤄질 전망이다. 국방장관회담이 성사되면 서해 평화수역 조성 등 남북 간 견해차가 큰 군사 현안에 대한 논의도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