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회담 D-1] 전북 NGO "북·미 정상은 평화를 선택하라"

송고시간2018-06-11 15:02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지역 평화·통일 시민사회단체인 전북겨레하나는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성명을 통해 "두 정상은 평화를 선택하라"고 주문했다.

북미정상회담 D-1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북미정상회담 D-1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이 단체는 "핵 문제의 본질은 청산되지 못한 적대관계에 있고 한국전쟁은 불완전한 정전협정의 그늘에서 계속되고 있다"며 "그 때문에 우리의 안전과 평화는 늘 위협받은 만큼 이제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과 미국은 상대를 인정하고 신뢰를 쌓아야 하고 특히 오랫동안 적대해왔던 양측이 문제를 끝까지 잘 해결하기 위해선 일방의 희생과 굴복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며 "북측이 비핵화를 위해 행동하면 미국도 적대관계를 해소해 믿음을 쌓아 나가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 이후 우리는 남북의 자유로운 왕래와 협력, 공동 번영을 꿈꾸고 있지만, 우리의 꿈은 대북제재라는 장벽 앞에서 주춤거리고 있다"며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이 장벽이 무너지길 바라고 평화롭고 공존의 시대를 열어달라"고 당부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