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당국, 한국인 기독교 선교활동 단속 강화"

송고시간2018-06-11 14:09

시진핑 집권 이후 단속 심해져…최근 한국인 체포 잇따라

중국 삼자애국교회의 예배
중국 삼자애국교회의 예배

[중국 난퉁시 종교국 사이트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당국이 한국인의 중국내 기독교 선교활동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중국 저장(浙江) 성 원저우(溫州) 시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 남성 2명이 지하 교회를 세워 운영했다는 이유로 중국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

중국 당국은 이날 현지의 지하 교회도 급습해 중국인 10여 명을 체포했다. 지하 교회는 당일 폐쇄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국인이 중국에서 종교 조직을 세우거나 선교활동을 하는 것은 불법이지만, 2012년 말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집권하기 전 단속의 강도는 그리 높지 않았다.

하지만 시 주석 집권 후 '당의 영도'를 전면에 내세우면서 중국 내 지하 교회에 대한 단속 강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더구나 올해 2월부터는 중국 내 종교단체와 종교활동 요건을 더욱 강화한 종교사무조례가 시행됐다.

새 조례는 종교인과 종교단체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불법 종교행사에 장소를 제공할 경우 최대 20만 위안(약 3천400만 원)의 벌금을 물리도록 했다. 미승인 교육시설이 종교활동에 이용되면 인가를 취소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3월에는 당정 개편으로 중국 공산당 핵심 기구인 중앙통일전선부가 종교 문제를 관장하게 됐다. 이는 앞으로 당이 전면에 나서 종교활동을 통제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반영하듯 최근 일본 언론은 기독교계 종교단체 회원으로 추정되는 한국인과 일본인 약 30명이 닝샤(寧夏), 랴오닝(遼寧), 산시(山西), 허베이(河北), 허난(河南) 등 중국 전역에서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고 전했다.

특히 중국 당국은 한국인 선교사의 중국내 기독교 전파활동이 활발하다고 보고 '한국 기독교 침투'에 대한 특별 단속을 펼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내 간쑤(甘肅), 허베이, 지린(吉林), 저장 등의 지역에서 한국인 기독교 선교활동에 대한 단속 계획을 담은 문건이 정부 웹사이트에 공지됐다.

외국인 선교사들은 영어교사, 사업가, 유학생 등의 신분으로 중국에 들어와 선교활동을 펴고 있다.

중국에는 4천 명에 육박하는 한국인 선교사가 활동하고 있으며,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1천 명 이상이 추방됐다는 추정치도 있다. 최근 2년 가까운 기간에 1천 명의 이상의 한국인 선교사가 비자 발급이 거부되거나 추방됐다는 통계도 있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중국 내 개신교도는 1997년 1천만 명에서 지난해 3천800만 명으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천주교 신자는 400만 명에서 600만 명으로 증가했다.

한 중국 내 소식통은 "지난달 중국에서 외국인 선교사가 체포된 사례가 여러 건이 있었다"며 "중국은 이를 형사사건으로 보지 않고, 출입국 위반으로 처리해 행정 구류 후 일정 기간 내 출국하도록 조치한다"고 전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