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회사 경비인력 사적으로 이용 의혹"…경찰, 조양호 회장 수사

송고시간2018-06-11 14:02

한진 계열사 정석기업 대표 등과 함께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


한진 계열사 정석기업 대표 등과 함께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

조양호 회장까지 수사 대상…한진家 사면초가(CG)
조양호 회장까지 수사 대상…한진家 사면초가(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회사 경비인력을 집에서 근무하도록 하고 회삿돈으로 그 비용을 충당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조 회장과 정석기업 대표 원 모 씨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용역업체인 유니에스 소속 경비원들이 조 회장의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에서 일했는데, 그 비용을 한진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이 지급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 중이다.

경찰은 지금까지 전·현직 경비원, 정석기업과 유니에스 관리책임자 등 14명을 조사했으며, 도급계약서와 결재 서류 등 관련 문서를 확보했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정석기업과 유니에스 대표 등을 소환할 계획이며, 이후 조 회장을 소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경찰은 경비업체 노동자들이 근로계약서 상에는 정석기업으로 돼 있지만, 조 회장 자택에서 근무한 것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며 당국에 근로감독을 요청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달 18일 내사에 착수했다.

한편, 경찰은 조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피해자와 참고인을 상대로 보강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해보고 필요하다면 이 전 이사장을 다시 소환할 수 있다"며 "영장 재신청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 `혐의 부인' 이명희 재소환…구속영장 검토(CG)
경찰 `혐의 부인' 이명희 재소환…구속영장 검토(CG)

[연합뉴스TV 제공]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