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회사 경비인력 사적으로 이용 의혹"…경찰, 조양호 회장 수사

한진 계열사 정석기업 대표 등과 함께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


한진 계열사 정석기업 대표 등과 함께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

조양호 회장까지 수사 대상…한진家 사면초가(CG)
조양호 회장까지 수사 대상…한진家 사면초가(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회사 경비인력을 집에서 근무하도록 하고 회삿돈으로 그 비용을 충당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조 회장과 정석기업 대표 원 모 씨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용역업체인 유니에스 소속 경비원들이 조 회장의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에서 일했는데, 그 비용을 한진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이 지급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 중이다.

경찰은 지금까지 전·현직 경비원, 정석기업과 유니에스 관리책임자 등 14명을 조사했으며, 도급계약서와 결재 서류 등 관련 문서를 확보했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정석기업과 유니에스 대표 등을 소환할 계획이며, 이후 조 회장을 소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경찰은 경비업체 노동자들이 근로계약서 상에는 정석기업으로 돼 있지만, 조 회장 자택에서 근무한 것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며 당국에 근로감독을 요청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달 18일 내사에 착수했다.

한편, 경찰은 조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피해자와 참고인을 상대로 보강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해보고 필요하다면 이 전 이사장을 다시 소환할 수 있다"며 "영장 재신청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 `혐의 부인' 이명희 재소환…구속영장 검토(CG)
경찰 `혐의 부인' 이명희 재소환…구속영장 검토(CG)[연합뉴스TV 제공]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11 14: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