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영희 울산시장 후보 "정당은 바른당 선택을"

송고시간2018-06-11 14:05

바른미래당 이영희 울산시장 후보
바른미래당 이영희 울산시장 후보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11일 울산시의회에서 이영희 후보(가운데)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바른미래당 이영희 울산시장 후보는 "그동안 적대적 공생관계에 있는 거대 기득권 양당에 너무 많은 기회를 줬다"며 "이번에는 투표장에 가서 정당만큼은 꼭 바른미래당을 선택해달라"고 유권자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1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1번과 2번이 싸울 때 3번은 일하겠다'는 제목으로 마련한 정견 발표 기자회견에서 "분권과 협치, 견제와 균형을 이루기 위해 다당제 구도가 형성되고 지방의회와 자치단체장에 각 당의 대표가 골고루 뒤섞여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지금 한반도 운명을 결정할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되는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공존이 실현되길 간절히 바란다"며 "13일 선거도 울산이 위기를 극복하고 발전할지 후퇴할지 파급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번 지방선거에 지방(울산)은 사라졌다. 지역일꾼을 뽑는 선거에 문재인 대통령 팔기가 시종일관 판을 치고 모든 시선이 북미회담에 집중되니 결국 김정은과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를 치르는 꼴이 되고 말았다"며 "울산 미래를 이끌 인물을 뽑는 선거에 후보들도 실종됐고, 정책과 자질 검증 또한 뒷전인 선거가 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과거 울산 지방정부와 의회가 자유한국당 일당 독재였다면 이제는 그 반대 현상이 나타날까 봐 매우 두렵다"며 "시군구의회에서 당파 싸움만 일삼는 지방의원들이 넘쳐날 것 같아 걱정이 태산"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한 사회통합과 일자리 창출, 미세먼지 걱정 없는 수소차 특별시 건설 등의 핵심공약을 걸고 최선을 다했다"며 "강력한 견제와 균형 역할을 바른미래당에 맡겨달라"고 당부했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