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화토탈, 주52시간 근무 앞두고 '모바일 영업시스템' 구축

송고시간2018-06-11 13:57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화토탈은 영업활동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기기에 설치된 애플리케이션으로 처리할 수 있는 '스마트 세일즈 시스템' 운영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영업 관련 업무처리 기능을 한곳으로 통합해 복수의 시스템에 접속할 필요 없이 모바일 기기만으로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게 설계됐다.

특히 내수 영업뿐만 아니라 수출 영업에도 활용할 수 있고, 제품 시황과 석유화학업계 동향 등 고객 상담을 위해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어디서나 실시간 조회할 수 있다.

거래처를 방문할 때는 현장사진 촬영·업로드 등을 통해 방문 보고도 가능하고, 이메일 전송이나 결재 상신 기능도 이용할 수 있다.

해외사무소에서 근무하는 영업직원들도 거래처의 계약·주문을 직접 입력할 수 있으며, 출장 시 수출 진행 현황과 선박 위치 등을 수시로 조회할 수도 있다.

스마트 세일즈 시스템은 한화토탈이 'IT 기술을 통한 혁신적인 공장 운영'을 취지로 추진 중인 '스마트 플랜트 프로젝트'의 하나로, 지난해 말부터 약 6개월 동안 설계, 개발 및 적용을 거쳐 최근 구축을 완료했다.

한화토탈은 이 시스템 도입으로 국내 영업을 담당하는 직원들의 업무 시간이 월 누적으로 1천400시간가량 절약될 것으로 기대했다.

회사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발맞춰 불필요한 시간 낭비를 없애고 직원들이 가치 있는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근무환경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토탈, 주52시간 근무 앞두고 '모바일 영업시스템' 구축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