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수시장 선거 과열…후보들 공방 속 '네거티브 중단' 목소리

송고시간2018-06-11 13:56

무소속 권오봉 후보 "미래 지향적 선거 노력", 민주당 권세도 후보 "정책선거 임할 것"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시장 선거가 종반에 이르면서 상대를 비방하는 과열 양상을 보이자 후보들이 '네거티브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책 대결하자
정책 대결하자

[자료]

무소속 권오봉 후보는 11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후보가 흑색선전을 중단하고 남은 기간이라도 정책선거와 미래지향적 선거를 하자"고 밝혔다.

권 후보는 "권세도 후보 측은 조작과 날조를 통해 상황을 호도하고 문자와 SNS, 언론 등 모든 매체를 통해 배포하고 있다"며 "10일 오전 예배를 위해 방문한 교회에서 권세도 후보의 친형이 저에게 폭언을 자행하는 엄중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상대 후보를 비난하기보다는 선거를 앞두고 시민들이 올바른 선택을 하려면 진실을 알아야 한다"며 "오늘부터라도 일체의 흑색선전을 중단하고 정책으로 시민들에게 유세하겠다"고 약속했다.

권세도 후보 측도 보도자료를 내고 권오봉 후보의 주장을 반박하는 한편, 정책선거를 제안했다.

권세도 후보 측은 "권 후보의 형이 지난 10일 교회에서 권오봉 후보와 우연히 만났다"며 "폭언과 폭행을 한 사실이 없고, 격려 차원에서 '네거티브를 지양하고, 공정하게 선거운동을 하자'며 어깨를 두드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처음부터 끝까지 정책선거에 임해왔다"며 "선거가 끝나는 날까지 그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여수 선거대책위원회도 이날 여수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네거티브 아웃, 공명선거 실시, 인격살인 네거티브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당은 "선거가 끝날 때까지 네거티브 아웃을 주장하는 1인시위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금품 살포 등 막판 혼탁선거를 방지하기 위한 공명 선거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여수시장 선거는 정책 대결보다는 과거 전력 등을 문제로 상대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는 등 혼탁 양상을 보인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